“국립극장 70주년 축제에 北 예술단 초청”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22: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철호 신임 극장장 2020년 계획 밝혀…“젊은 예술가·관객들과 함께 작업 지속”
“국립극장 창립 70주년 페스티벌에 북한 예술단을 초청하겠습니다.”
김철호 국립극장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철호 국립극장장

김철호(65) 신임 국립극장장은 8일 서울 광화문에서 가진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쯤 대극장인 해오름극장 리모델링 사업을 마치는데, 이때 창립 70주년 페스티벌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오름극장 재개관과 개관 70주년에 맞춰 북한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들을 초청할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김 신임 극장장은 또 “남북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작업을 국립예술기관을 통해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민족공연예술의 지평을 넓히고 동질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작업들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립극장은 최근 개관 페스티벌 관련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극장장은 서울대 국악학과를 졸업한 뒤 국립국악원 대금 연주자 등 국악계에서 활동했다. 국립국악원장, 서울시 국악관현악단 단장 등을 역임하고 지난 9월 말 신임 국립극장장에 임명됐다.

김 극장장은 “과거 국립극장은 전통예술을 보존하고 교육하는 역할을 했지만, 이제 전통예술의 현대화와 세계화 시대를 아우르는 예술을 창조해야 하는 과제를 갖고 있다”면서 “젊은 예술가, 연출가와도 과감하게 협력해 젊은 관객과 호흡할 수 있는 작업들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의 취임은 안호상 전 극장장이 지난해 9월 사임한 이후 1년 만에 이뤄졌다. 김 극장장은 “예술감독 선임 등을 시대와 환경의 변화에 맞게 합리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11-0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