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끝나자마자… 美, 중국산 알루미늄 반덤핑·상계 관세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2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은 키신저 만나 “중·미 협력해야”
펜스 13일 방일… “통상압박 심해질 것”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간선거가 끝난 직후 중국을 향한 거센 통상공세를 재개했다. 미 상무부는 중국산 일반합금 알루미늄 판재와 대형구경 용접관 등에 반덤핑 관세와 상계관세를 부과하기로 확정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 대중 무역 압박 속에서도 중국의 수출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국의 10월 수출액은 2172억 8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6% 늘었다. 대미 무역흑자도 이어져 10월 흑자액은 317억 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상 최대였던 전달의 341억 3000만 달러보다는 다소 낮아졌다.

이런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8일 베이징에서 미·중 수교를 이끈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시 주석은 “중·미가 서로의 전략적 의도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해야 한다”며 “협력과 상생으로 안정적인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양국의 협력은 세계 평화와 번영에 결정적”이라고 밝히며 이달 말로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다.

제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차 미국을 방문한 양제츠(楊潔) 중국 정치국원은 워싱턴에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을 만나 “중국은 미국과 대항하지 않으며 협력해 상호 이익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자국에 대한 미국의 통상압박이 더욱 강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사히신문은 8일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 악화와 이로 인한 여론의 불만을 회피하기 위해 통상분야에서 강경책을 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성과를 올리기 위해 외교·통상 분야에서 더 강경한 자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며 오는 13일 일본을 방문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을 통해 향후 정책 방향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의 통상압력 증대와 관련해 일본은 내년 초 시작될 새로운 무역협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8-11-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