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12년 일했는데…고용세습 핑계로 자회사 전환 꼼수”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노동자들의 눈물
“주삿바늘 피해가며 의료폐기물 처리하고
감염환자 병실 청소 때도 달랑 마스크만
월 156만원 받는 이 일을 누가 이어받겠나
결국 노동강도만 세져… 하청과 마찬가지”
서울대병원 노조 공동파업 돌입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로비에서 서울대병원 노조원들이 ‘2018 임단투 파업선포 결의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는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전환, 인력 충원, 복지 확대 등을 요구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서울대병원 노조 공동파업 돌입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로비에서 서울대병원 노조원들이 ‘2018 임단투 파업선포 결의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는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전환, 인력 충원, 복지 확대 등을 요구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2년이나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이제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있는데, 고용세습 의혹으로 여론이 안 좋다는 게 병원 답변이더군요.”

서울대병원에서 병실을 청소하는 이모(60·여)씨는 지난 5일 서울신문과 만나 “1년간 ‘희망고문’에 시달린 결과가 하청과 다름없는 자회사 전환”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씨는 “정규직 전환을 고용세습이라고 욕하는데 우리처럼 한 달에 156만원 받는 일자리를 누가 이어받겠느냐”면서 “병원에서는 사회적 분위기를 핑계로 직접 고용이 아닌 자회사 설립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씨는 “그나마 하청에 있을 때는 원청에서 직접 지시를 할 수 없었지만, 자회사로 편입되면 병원의 직접 지시를 받게 돼 노동 강도가 더 강해질 것”이라고 불안해했다.

외래 병동을 청소하는 이씨는 성북구 안암동에서 첫차를 타고 새벽 4시 30분에서 5시 사이에 출근한다. 의사가 출근하기 전에 청소를 마쳐야 하기 때문이다. 첫차를 타는 청소노동자는 정규직의 눈치와 잔소리를 피하려 이렇게 서두른다. 이씨는 청소를 하고 있다가 사람들이 지나가면 유령처럼 뒤로 물러선다고 한다. 또한 감염균을 가진 환자들의 병실을 청소할 때도 마스크만 한 장 지급 받는다고 했다. 그는 “의사 선생님들이 있을 때도 틈틈이 청소를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기면 좋겠다”며 “면역주사까지는 아니더라도 감염환자들의 병실 정보만큼은 정확히 알고 싶다”고 말했다.

주삿바늘을 피해가며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최모(53)씨도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에서 ‘비정규직 제로 선언’을 했을 때 희망에 부풀었다. 최저임금 생활을 탈피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컸다. 그는 “이젠 다 물거품이 되고 있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희망은 분노로 바뀌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씨는 “임금은 그대로인데 노동 강도만 세지면 누구를 위한 정규직화냐”며 “비정규직을 없애겠다는 약속이 결국 이런 거였냐”고 되물었다.

서울대병원과 노동조합은 지난해 12월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화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병원 측은 정규직 전환 대상을 확정 지은 후 자회사 설립을 통한 정규직화 방식을 주장했다. 반면 노조 측은 직접 고용을 주장했다. 변성민 의료연대 서울지부 조직국장은 “채용 비리를 명시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직접고용을 하게 되면 사회적 파장이 우려된다고 했다”며 “사측이 채용 비리 의혹을 명분으로 자회사 전환 논리를 합리화하려 한다”고 우려했다.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8일 ‘서울대병원 제도 개선 및 의료공공성 강화,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한 원·하청 공동파업투쟁 돌입’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9일 오전 파업 출정식을 열고 원·하청 공동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11-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