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원책 해촉까지 언급…‘최후통첩’ 날린 한국당 비대위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월 vs 7월 전대 시기 싸고 일촉즉발
金 “비대위는 당 최고 의사결정기구”
김용태 “조강특위, 언행 삼가라”경고
전원책 “일요일까지만 묵언수행”
‘외주’ 줬다가 분란 키웠다는 비판도
김병준(오른쪽)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왼쪽은 김성태 원내대표.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병준(오른쪽)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왼쪽은 김성태 원내대표.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간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당 지도부가 내년 2월 전당대회를 계획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 위원이 7월 전당대회를 주장하고 나서자 김 위원장이 ‘해촉’까지 언급했다.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8일 비대위 회의 직후 ‘전 위원이 비대위 경고를 수용하지 않으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 위원으로부터) 어떤 대답이 나오는지를 보고 생각해야지 미리 당겨서 얘기하진 않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오늘 아침에 보고를 받았는데 (특위 위원) 임명은 합의를 거쳐서 하게 돼 있고, 면(免)에 대해서는 별다른 규정이 없어 어떻게 해석하면 비대위원장이 독단으로 결정해도 된다”며 “비대위는 당 최고 의사결정기구이고 당에 관한 모든 권한은 비대위원장에게 속해 있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이 이날 조강특위 외부위원들에게 ‘당헌·당규에 어긋나는 언행을 삼가라’는 비대위 의견을 전한 가운데 김 위원장이 자신의 임면권을 거론한 건 사실상 전 위원을 향한 최후통첩으로 풀이된다. 만약 전 위원이 김 사무총장의 메시지를 받고도 7월 전당대회를 고집한다면 김 위원장이 별도 논의를 거치지 않고 전 위원을 해촉하겠다는 경고인 셈이다.

전 위원은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문자메시지로 “일요일까지만 묵언수행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 위원의 돌발 언행에 대한 불편한 기색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당내에서 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전 위원에 대한 지적이 많았던 건 사실”이라며 “오늘 재선의원 모임에서도, 그제 초선의원 모임에서도, 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전 위원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조강특위에 전례 없는 권한을 주겠다고 했는데 그건 더 상위 기구인 당무감사위원회의 실사까지 관장할 수 있는 권한을 주겠다는 의미다. 그동안 여러 가지 특별한 배려도 해 줬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혁신을 위해 당에 들어온 김 위원장이 인적 쇄신의 칼자루를 전 위원에게 ‘외주’를 줬다가 분란만 키웠다는 것이다.

한 한국당 의원은 “김 위원장이 당에 들어와 지금까지 한 일이 무엇이 있나”라며 “취임 초반 강력하게 인적 쇄신을 밀어붙였어야 했는데 어정쩡하게 자기정치만 하고, 이제는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를 코앞에 두고 자신이 데려온 전 위원과 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8-11-0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