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가 4절까지 불렀던 브룩스, 굿바이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한미군사령관 이·취임식
사상 첫 흑인사령관… 2년 6개월 근무
평화무드 지지한 친한파·한국어 출중
신임 에이브럼스 “신뢰 통해 강한 관계”
남북, DMZ내 GP초소 1곳씩 보존 합의
빗속 사열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에서 8일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빈센트 브룩스(뒷줄 왼쪽) 전 사령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오른쪽) 신임 사령관이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빗속 사열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에서 8일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빈센트 브룩스(뒷줄 왼쪽) 전 사령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오른쪽) 신임 사령관이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사랑합니다. 나라 사랑하세요. 안녕히 계십시오.”

8일을 끝으로 주한미군사령관의 직무를 마친 빈센트 브룩스 대장은 이날 경기 평택 주한미군 기지 ‘캠프 험프리스’ 대연병장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친한파’답게 이처럼 한국어로 작별 인사를 건넸다.

2016년 4월 사상 첫 흑인 주한미군사령관으로 부임했던 브룩스 대장은 우리말로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를 줄 알 만큼 한국을 사랑하는 인물이다. 브룩스 대장은 이날도 이임사에서 “안녕하십니까, 정경두 국방부 장관님”으로 시작해 “같이 갑시다” 등 수차례 능숙한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브룩스 대장은 지난 2년 6개월여의 한국 근무 기간 매년 현충일마다 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1980년대 한국에서 근무했던 그는 취임 당시 “역사적인 자리에 다시 돌아와 애국가를 다시 들으며 오늘날의 대한민국 및 미국군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게 돼 매우 행복하다”며 한국어로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사랑합니다”라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그는 특히 군인이면서도 남북 대화 등 평화 무드를 적극 지지한 평화주의자였다. 한·미 보수층 일각에서 남북 상호 간 군사적 긴장완화 조치에 대해 안보불안론을 제시할 때마다 그는 남북 대화 지지 입장을 밝혔고 주한미군의 안보를 책임진 그의 그런 발언은 그 누구의 말보다 든든한 평화의 버팀목이 됐다.

브룩스 대장에 이어 이날 신임 사령관으로 취임한 로버트 에이브럼스 대장은 명문 군인 가문 출신이다. 그는 6·25전쟁 당시 미 1군단과 9군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한 아버지 크레이턴 에이브럼스 전 육군참모총장의 3남이다. 미군의 주력 탱크인 M1 에이브럼스 전차도 그의 부친 이름을 따온 것이다.

그는 취임사에서 “강한 관계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면서 “한반도 안보에 대한 공동의 이해를 수행하면서 각 부대의 특별한 관계를 다지는 데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보내 “에이브럼스 사령관을 중심으로 공고한 연합방위태세가 유지될 것이라 믿는다”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주한미군 재배치 등 현안들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차질 없이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한·미 양국은 지난해 강원 양구에서 발굴된 미군 유해 1구에 대한 공동 감식을 해 신원을 확인했다. 또 남북 군당국은 DMZ 내 감시초소(GP) 시범 철수와 관련해 남측은 동해안 지역에 있는 GP, 북측은 중부 지역의 GP 각 1개씩을 완전히 파괴하지 않고 원형 상태로 보존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는 10일까지 굴착기를 이용해 병력, 화기 철수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11-0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