펼치면 7.3인치 태블릿 변신…삼성, 스마트폰 패러다임 바꾸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첫 공개… ‘폴더블폰’ 시대 개막
3가지 앱 동시 사용… 멀티태스킹 최적화
수십만번 접었다 펴도 견디는 접착 기술
외신 “최근 가장 흥미로운 디자인” 호평
업계 “폴더블폰 4년 뒤 5010만대로 폭증”
포화 스마트폰 시장 새 돌파구 될지 주목
접었다 폈다 폴더블폰… 새 미래 펼친 삼성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 상무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내년 초 출시 예정인 ‘폴더블폰’(접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를 펼쳐 보이고 있다. 세로로 길게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접었을 때는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이지만 펼쳤을 때는 7.3인치의 대화면 ‘메인 디스플레이’(작은 사진)에서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샌프란시스코 AP 연합뉴스

▲ 접었다 폈다 폴더블폰… 새 미래 펼친 삼성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 상무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내년 초 출시 예정인 ‘폴더블폰’(접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를 펼쳐 보이고 있다. 세로로 길게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접었을 때는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이지만 펼쳤을 때는 7.3인치의 대화면 ‘메인 디스플레이’(작은 사진)에서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샌프란시스코 AP 연합뉴스

‘접는 스마트폰’(폴더블폰) 시대가 열리며 스마트폰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에서 접었다 폈다 하는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를 공개하면서 폴더블폰 경쟁의 서막이 열렸다. 화웨이, ZTE, 로욜 등 중국업체들과 LG전자까지 가세하며 완성도 경쟁이 한층 격화된 분위기다. 기존 대화면폰에서 폴더블폰으로의 시장 이동이 한계에 이른 스마트폰 시장에 혁신과 활력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애플이 폴더블폰 도입에 머뭇거리고 있는 만큼 삼성이 이 분야 선두주자로 나설지도 관심거리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폴더블폰 시장은 내년 320만대에서 2020년 1360만대, 2022년 5010만대로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전무가 이날 기조연설에서 공개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완전한 시제품은 아니었지만 폴더블폰 모습을 짐작하기에 충분했다. 그는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 글라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 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면서 “접었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삼성 측은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쓰던 앱을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레 이어지고, 멀티 윈도를 지원해 최대 3개 앱을 동시 실행할 수 있다”며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됐다고 설명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박지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이날 한 세션에서 “세로로 길게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에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가 7.3인치,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라고 확인했다. 접었을 때는 바깥면에 작은 디스플레이가 따로 달렸다. 메인 디스플레이 화면비는 4.2대3, 커버 디스플레이 화면비는 21대9이다. 해상도는 모두 420dpi다. 배터리 등 다른 사양, 출시·양산 일정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른 스마트폰 업체들의 경쟁에도 불이 붙었다. 앞서 지난주 중국 신생업체 로욜이 세계 최초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했지만 기대 이하 디자인, 성능으로 혹평받았다. 최초 출시를 장담했던 화웨이는 내년에 첫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고 ZTE, LG전자 등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폴더블폰의 성패는 접는 부분의 내구성과 디자인, 차별화된 경험, 애플리케이션 다양성 등으로 요약된다. 커진 화면으로 강력한 멀티 태스킹 경험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 접힌 화면을 펼쳤을 때 앱이 원활히 작동할 수 있는지 여부도 관건이다.

외신들은 사실상 첫 폴더블폰의 등장을 주목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수년간 봐 온 스마트폰 디자인 중 가장 흥미롭다”고 전했다. 경제전문지 포천은 “삼성 제품은 더 얇고 유연하게 접혀, 디스플레이를 마치 ‘잡지’처럼 편안하게 접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줬다”면서 “2007년 아이폰이 가져온 혁신 이후 이렇다 할 변화가 없던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반면 PC월드는 “삼성이 제품 양산 시점, 가격 및 구글플레이에 등록된 앱 중 얼마나 이 디스플레이와 호환될지 밝히지 않아 실제 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속단하긴 이르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11-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