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는 CNN 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는 CNN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앙숙’으로 꼽히는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와 날 선 공방을 벌이며 충돌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로 지정된 아코스타 기자가 러시아 스캔들을 거론하려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가리키며 “그걸로 충분하다. 자리에 앉으라. 마이크를 내려놓으라”고 언성을 높였고, 이에 진행요원이 아코스타 기자에게 다가가 마이크를 빼앗으려 하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CNN의 백악관 수석 출입 기자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열린 회견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여러 차례 충돌한 악연이 있다. 2018.11.08. 로이터 연합뉴스

▲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는 CNN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앙숙’으로 꼽히는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와 날 선 공방을 벌이며 충돌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로 지정된 아코스타 기자가 러시아 스캔들을 거론하려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가리키며 “그걸로 충분하다. 자리에 앉으라. 마이크를 내려놓으라”고 언성을 높였고, 이에 진행요원이 아코스타 기자에게 다가가 마이크를 빼앗으려 하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CNN의 백악관 수석 출입 기자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열린 회견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여러 차례 충돌한 악연이 있다. 2018.11.08.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앙숙’으로 꼽히는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와 날 선 공방을 벌이며 충돌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로 지정된 아코스타 기자가 러시아 스캔들을 거론하려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가리키며 “그걸로 충분하다. 자리에 앉으라. 마이크를 내려놓으라”고 언성을 높였고, 이에 진행요원이 아코스타 기자에게 다가가 마이크를 빼앗으려 하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CNN의 백악관 수석 출입 기자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열린 회견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여러 차례 충돌한 악연이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