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대학특성화사업 종합평가 대학부문 경기인천권역 1위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109개 대학, 335개 사업단 대상...5년간 특성화 사업 성과 인정 받아...
가천대 수학기반 금융미드필더 양성 사업단 소속 학생들이 핀테크 수업을 듣고 있다. (가천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천대 수학기반 금융미드필더 양성 사업단 소속 학생들이 핀테크 수업을 듣고 있다. (가천대 제공)

가천대학교가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특성화사업 종합평가 대학부문에서 경기·인천권 대학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번 특성화사업 종합평가는 교육부 대학특성화사업에 선정된 전국 109개 대학, 335개 사업단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대학 소재지와 대학 규모를 고려한 상대평가를 통해 A, B, C 3개 등급으로 평가됐다.

가천대는 대학 부문 평가에서 경기·인천 지역 13개 대학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업단별 평가에서도 6개 사업단 중 4개 사업단이 A등급을, 2개 사업단이 B등급을 받아 인센티브도 지급 될 예정이다. 가천대는 지난 8월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되는 등 명문대학으로 입지를 단단히 하고있다.

교육부 대학특성화사업은 각 대학들의 강점 분야를 특성화 시켜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가천대는 지난 2014년 대학특성화사업에서 ▲C³ube 시스템에 의한 바이오융합 인재양성 ▲린-스타트업 기반 디자인 특성화 ▲수학기반 금융미드필더 양성 ▲바람개비 보건과학 ▲Edu-EcoSystem 기반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통합적 휴먼서비스 인재양성 사업단 등 6개 사업단(대학자율과제 4·국가지원과제 2)이 선정됐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