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쌍둥이 딸, 학교에 자퇴서 제출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0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해 숙명여고 교장실과 교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18.9.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찰이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해 숙명여고 교장실과 교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18.9.5 연합뉴스

시험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53)씨의 쌍둥이 딸들이 지난주에 자퇴서를 제출했다. 학교 측은 자퇴서 처리를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수사 결과에 따라 쌍둥이를 징계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쌍둥이 언니는 5일부터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으며 동생은 지난달 6일과 14일 진행된 경찰 소환 조사 중 호흡 곤란 등의 이유로 병원에 이송된 후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퇴학 등 징계처분을 받으면 전학이 어려워 자퇴를 택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그러나 재판에서 두 딸의 혐의가 확정될 경우 다른 학교로 전학하더라도 퇴학 처리될 수 있다.

법원은 A씨가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어 6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5일 전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