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잃은 아빠들 모인 애틋한 축구클럽 샌즈 유나이티드

입력 : ㅣ 수정 : 2018-11-07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애틋한 아마추어 축구 구단일지 모른다. 아기를 잃은 아빠들이 선수로 모인 샌즈 유나이티드 구단이다.

아기를 잃은 아빠만으로는 선수 충원이 원활하지 않아 가족 중에 아기를 잃은 남자 선수까지 확대했다. 선수들은 유니폼 상의 여백에 아기 이름을 바느질로 박아넣었다. 창단 취지는 아기를 잃는 슬픔을 겪는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부모로서 엄청난 손실을 경험하는 것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이를 지원하는 연결망을 갖추게 인식을 환기하겠다는 것이다.

케니 해리슨은 “지난 4월 18일 아들이 태어났는데 다음날 산모가 죽고, 10주 뒤 아들마저 세상을 떠났다. 아직까지도 사인이 규명되지 않았다.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려면 아마도 한참의 시간이 흘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레온 개빈은 “이 구단은 아기를 잃은 아빠들을 위로할 목적으로 창단됐다”고 소개한 뒤 “아내가 유산한 뒤 다시 임신해 현재 35주가 됐다. 그래서 딱 지난해 아들을 잃었을 때와 비슷한 시기가 됐다. 많은 팬들이 엄청 많은 격려 메시지를 보내줘 힘이 된다”고 밝혔다.

커티스 월시는 “내 짝인 제시카가 슬프게도 유산한 적이 있는데 오늘은 여기에 3주 된 아들이 와 있어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다들 구단에서의 생활이 즐겁다고 했다. 해리슨은 “(비극을 겪은 뒤에는) 취미도 없이, 외출할 엄두도 내지 못했는데 이제는 스스로 조금 더 강해지고 신념에 차게 됐다고 느낀다”며 “같은 상황에 놓인 사람들끼리 더 많은 얘기를 털어놓는 것이 좋은 치유가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동영상을 촬영한 뒤인 지난달 30일 개빈이 아들 아를로를 순산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날아들었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