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장관 “‘장자연과 수십차례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자연 수사기록에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 기록”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배우 고(故) 장자연씨와 생전 수십 차례 통화한 의혹이 불거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필요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
연합뉴스

박 장관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당시에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번도 소환하지 않았다는데 고의적인 사건 은폐가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담당 검사도 조사할 예정이라는데 그렇게 하시겠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고 고의로 (수사를) 안 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장자연 사건은 장씨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당시 검찰이 장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해 논란이 일었다. 성 상납 관련 혐의를 받은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장씨 사건의 수사과정에 축소·은폐 또는 검찰권 남용 의혹이 있다고 보고 지난 7월부터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을 통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 장씨의 생전 통화기록을 확보한 진상조사단은 장씨가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했으며, 해당 번호의 명의는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라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사건을 수사한 경찰·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은 경위 등을 되짚어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통화한 적이 없다며 연루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