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6번째 ‘신데렐라 구두’ 주인 될까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유일 LPGA 하나은행챔피언십
우승 땐 Q스쿨 없이 내년 출전권 확보
金, 1R 3언더… “기회 오면 LPGA 도전”
박성현 공동 4위… 쭈타누깐에 판정승
김지현

▲ 김지현

국내에서 치러지는 유일한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은 국내 여자골프 선수라면 모두가 꿈꾸는 LPGA 투어의 등용문이다. 우승컵을 움켜쥐면 지옥의 행군이라 불리는 퀄리파잉스쿨을 거치지 않고도 출전권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지난 2002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른 한국인 챔피언은 모두 9명이다. 초대 챔피언 박세리를 시작으로 최나연(SK텔레콤)이 두 차례, 그것도 유일하게 두 대회를 연속해(2009~10년) 우승했고, 지난해에는 고진영(23)이 정상에 올라 LPGA행 티켓을 받았다. 9명 가운데 ‘신데렐라의 구두’를 신은 이는 5명. 박세리와 박지은, 최나연은 우승 당시 LPGA 투어에서 이미 뛰고 있었기 때문이다. 안시현(2003년)과 이지영(2005년), 홍진주(2006년), 백규정(2014년)에 이어 지난해 고진영이 다섯 번째 신데렐라가 됐다.
 올해는 김지현(27)이 ‘여섯 번째 구두’를 노크했다. 김지현은 11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바다 코스(파72·6316야드)에서 개막한 대회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랐다. LPGA 투어 멤버가 아닌 국내선수 가운데 가장 빼어난 타수를 쳤다. 지난해 한국여자오픈을 포함해 3승이나 올리고도 그는 “LPGA 투어에서 뛰기엔 실력이 모자란다”고 해외 진출을 묻는 말에 손사래부터 쳤지만 이날 우승 후보로 부상한 김지현은 “기회가 오면 LPGA 투어에 가고 싶다”고 말을 뒤집었다.
박성현, 퍼팅 감각도 남달라 박성현이 11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바다 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 9번홀에서 퍼트 라인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성현, 퍼팅 감각도 남달라
박성현이 11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바다 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 9번홀에서 퍼트 라인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네 번째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김지현은 “LPGA 투어 대회를 통해 다양하고 창의력 있는 샷을 배우면서 골프가 성장했다. 우승해서 미국행 비행기를 타겠다”고 말했다.
 김지현을 빼면 리더보드 상단은 LPGA 투어 멤버가 점령했다. 나사 하타오카(일본)가 7언더파 맹타를 휘둘러 단독 선두로 나선 가운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의 2주째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박성현(24)은 4언더파 공동 4위에 올라 1타를 더 친 쭈타누깐(공동 6위)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지난주 UL크라운에서는 쭈타누깐이 박성현에게 2홀 차로 이겼지만 이날은 박성현의 흐름이 더 좋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10-1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