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안내·음악 재생 척척… “확실히 똑똑한 AI 스피커”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년 만에 한국시장에 나온 ‘구글 홈’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이 미국에서 출시된 지 2년 만에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 4일부터 일주일간 ‘구글 홈 미니’를 써 본 결과, 지금까지 나온 제품 중에선 제일 똑똑한 AI 스피커라고 할 만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사용자 최대 6명 목소리까지 구분

구글 홈은 당연히 구글의 음성인식 AI 비서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따라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사용하던 소비자라면, 구글 환경에서 스마트폰과 연동해 쓰던 기능들을 거의 모두 익숙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를테면 “오케이 구글” 또는 “헤이 구글”이라고 부른 뒤 “내일 일정 알려줘”라고 말하면 구글 홈은 스마트폰 달력에 입력해 둔 일정이 몇 개인지, 무엇인지를 또박또박 읽어 준다. 반대로 집 안에서 필요한 게 생각날 때마다 “오케이 구글, 쇼핑 리스트에 감자 추가해 줘”라는 식으로 장 볼 목록을 만들어 두면 마트나 시장에서 스마트폰으로 다시 구글 어시스턴트를 불러내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구글 지도와 연동되기 때문에 처음 가는 곳의 대중교통편,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을 물어보면 비교적 정확한 답을 얻을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만약 집안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동된 구글 계정 사용자가 여럿 있어도 구글 홈은 최대 6명의 목소리를 구분해 낼 수 있어, 명령하는 사람에 따라 각각의 계정에 연동된 서비스를 호출하거나 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도 구글 홈의 장점이다.

AI 스피커 보유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은 음악 재생이다. 구글 홈은 유튜브와 벅스뮤직 유료 계정과 연동해 콘텐츠를 데이터베이스로 음악을 찾아서 틀어 준다. “오케이 구글, 첼로 연주곡 틀어 줘”라는 식으로 곡명을 특정하지 않아도 “네, 유튜브의 첼로 연주곡 스테이션에서 음악을 재생합니다”라면서 분류 내의 음악을 틀어 준다. “장한나가 연주한 첼로 연주곡 틀어 줘”라고 연주자를 특정해도 맞는 콘텐츠를 곧잘 찾아 온다. 듣고 있는 음악 제목을 물어보면 음악 소리를 잠시 줄이고 재생 중인 콘텐츠 제목을 알려 준다.

구글 홈은 음성 명령으로 할 수 있는 기능이 많고 비교적 똑똑하게 말을 알아듣는다. 음질도 비슷한 가격대 블루투스 스피커 이상으로 들렸다.

●일부 인식 오류·국내 콘텐츠 적은 건 단점

다만, 명령어 문장을 정확하게 구사하지 않으면 “죄송하지만 어떻게 도와드려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거나 “도움이 돼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라는 답이 돌아오기 일쑤다. 긴 문장을 이야기하다 중간에 말을 더듬는다거나 ~은, ~는, ~이, ~가 등 조사를 정확하게 말하지 않으면 어김없이 구글 홈의 사과를 받게 된다.

국내 회사가 만든 다른 제품에 비해 국내 콘텐츠가 적은 것도 단점으로 꼽을 수 있다. 타사 제품은 대부분 ‘동화 읽어 주기’나 라디오 같은 국내 특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구글은 한국 지리정보 사용에 제약이 있어 대중교통을 제외한 교통정보를 이용할 수 없다는 것도 단점이다. 안내 목소리가 남성 목소리 하나뿐이라는 것도 아쉬운 점이다. 지난달 18일 국내에 정식 출시된 구글 홈은 14만 9000원, 구글 홈 미니는 5만 9900원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10-1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