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골인

입력 : ㅣ 수정 : 2018-10-09 1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S컴퍼니·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JS컴퍼니·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정석(오른쪽·38)과 가수 거미(왼쪽·37·본명 박지연)가 5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8일 각자의 소속사 JS컴퍼니와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최근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는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최근 가족들과 함께 언약식을 하고 부부가 됐다”며 “두 사람은 평생 서로를 존경하고 배려하며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함께하기로 맹세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좋은 작품과 음악으로 인사드리겠다”며 “두 사람이 함께 걷는 이 길에 따뜻한 격려와 축복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201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2015년 공개 연애를 시작한 뒤에는 방송과 인터뷰 등에서 서로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 왔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10-0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