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 트위터에 공개한 트럼프…‘빈손 방북’ 논란 정면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2018.7.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2018.7.13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정상 간 주고 받은 편지를 한쪽이 공개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양측의 비핵화 협상이 기대만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고,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 위원장을 만나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 안팎에서 ‘빈손 방북’ 논란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비판을 정면돌파하고, 지지부지한 비핵화 후속 협상을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친서 공개’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친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기간 전달된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영국으로 출발하고 나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편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친서를 첨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7월 6일 자로,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회담 카운터파트였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와 폼페이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틀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 “그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고, 그곳에서 일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8.7.13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