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키치 결승골 순간 ‘인간탑’에 깔린 채 셔터 누른 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보다 더 러시아월드컵 잉글랜드와의 준결승 연장 후반 마리오 만주키치(크로아티아)의 역전 결승골이 터진 순간의 감격을 생생하게 잡아낸 사진기자는 없었다.

12일 새벽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의 코너 플랙 근처에서 일하던 유리 코르테스(엘살바도르) AFP통신 사진기자는 카메라 렌즈를 갈아 끼우려 하고 있었다. 그런데 하필 그 때 2-1로 경기를 뒤집는 결승골이 터졌다. 골의 주인공 만주키치가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것도 몰랐다.

접이의자에 앉은 채였는데 만주키치가 다이빙을 하며 덮치는 바람에 그도 벌러덩 뒤로 넘어졌다. 그런데 만주키치를 쫓아 달려온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흥분과 감격에 몸이 달아 만주키치의 몸 위로 몸을 던졌고, 짧은 순간 코르테스는 그 밑에 깔려 동료들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하지만 그는 직업정신 때문에 계속 셔터를 눌러대 이렇게 결승골이 터진 직후의 감격을 오롯이 담은 사진들이 빛을 보게 됐다. 동료들도 그런 상황에서 연신 셔터를 눌러대는 그의 모습을 계속 담아냈다.

코르테스 기자는 “선수들이 기뻐하더라. 그런 뒤 갑자기 내가 자신들의 밑에 깔린 것을 깨달았다”고 말한 뒤 “선수들이 괜찮냐고 묻더니 한 선수가 렌즈를 집어줬고, 다른 선수(도마고이 비다)는 입맞춤을 하더라”고 털어놓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