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시각] 민주당이 강남에서 계속 이기려면/주현진 사회2부 차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현진 사회2부 차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현진 사회2부 차장

당(唐)나라 제2대 황제인 태종(太宗) 이세민(李世民)은 열린 리더십의 상징으로 통한다. 반대파인 큰형 이건성(李建成)을 제거하고 정권을 잡은 뒤 당초 건성을 섬겨 자신을 제거하려던 위징(魏徵)을 신하로 기용했고, 신하로서 최고의 자리인 시중으로까지 임명했다. 적의 신하를 자기 사람으로 포용하고 신하들의 간언을 널리 수렴하는 열린 자세로 태평성대의 기틀을 마련한 것이다. 위징을 비롯한 신하들과 주고받은 문답으로 정치의 요체를 정리한 책인 ‘정관정요’(貞觀政要)는 지금도 리더십의 고전으로 널리 사랑받고 있다.

온 나라가 ‘파랗게 물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지난 6·13 지방선거를 통해 민선 23년 만에 강남에서 처음으로 민주당 시대를 연 정순균 신임 구청장도 이 같은 열린 리더십을 시도했다. 이달 초 취임 직후 선거 때 상대편인 자유한국당 후보 캠프에 몸담았던 강남구 공무원 출신인 이모씨를 자신의 오른팔 격인 비서실장으로 기용하는 파격 인사를 했다. 이씨는 전임 구청장의 포상금 횡령 문제를 제기해 연임 저지에 나선 바 있으며, 선거 때는 상대팀의 핵심 브레인으로 일했다. 정 구청장은 자신을 꺾으려던 적의 신하를 주요 보직에 임명한 것이다.

정 구청장의 이 같은 인사는 구청 직원과 구민들 사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당색에 관계없이 구정을 펴겠다는 메시지로 읽혔기 때문이다. 재건축 등 현안 문제 처리에서 정부와 잘 협의할 수 있다는 여당 메리트를 앞세워 민주당 구청장을 뽑아 달라고 표를 호소했으나 선거 이후에는 특정 정당에 머물기보다 구민 모두의 지자체장으로 일하겠다는 포용적인 모습을 보여 준 것이다. 선거 압승 이후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이 자만과 독선이란 점을 잊지 않고 인사를 통해 열린 리더십을 몸소 실천했다는 평가다. 언론사 부국장,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인수위 대변인, 국정홍보처장,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치면서 쌓아 온 경륜과 지혜가 빛나는 한 수라는 찬사가 과하지 않다.

그러나 정 구청장의 이 같은 결단은 지역 내 민주당원들의 거센 반발로 물거품이 됐다. 해당 인사는 당원들의 아우성에 정 구청장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3일 만에 사표를 냈고 정 구청장이 추구한 열린 리더십도 한 걸음 물러났다. 정 구청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뛰었던 당원들 사이에서 “이번 인사는 당원들을 안중에 두지 않은 ‘민주당 패싱’ 처사”라는 반발 여론이 나온 것도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여당도 야당도 아닌 구민 모두의 구청장 대신 민주당의 구청장으로 일할 것을 압박당한 모습으로 남은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강남구는 23년 만에 처음 민주당 구청장을 선출했지만 여전히 보수의 텃밭이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유일하게 두 야당 후보의 득표율 합이 민주당을 압도할 만큼 보수 표가 갈라지지 않았더라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웠다. 구민들은 ‘정부 여당에 이만큼 힘을 실어 줬으니 실력을 보여 달라’고 주문하는데 특정 정당의 구청장으로 남기만을 요구한다면 어떻게 될까. 정 구청장의 열린 리더십이 힘을 발휘해야 제2, 제3의 민주당 강남구청장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정 구청장은 선거 구호로 ‘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기적인 강남이 아닌 베풀 줄 아는 강남, 닫힌 강남이 아닌 열린 강남을 공언했다. 그 첫걸음인 인사는 좌초했지만 그의 열린 리더십이 힘을 발휘해 강남의 황금기를 이끌어 주길 바란다.

jhj@seoul.co.kr
2018-07-13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