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 뛰고도… “아무도 교체를 원하지 않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승행의 힘은 ‘정신력’
최초 세 경기 연속 연장 후 결승
매 경기서 상대 더 뛰게 만들어
“우리 모두 ‘좋아, 오늘 밤 누가 지치게 될지 보자’고 생각했다.” 12일 잉글랜드와의 러시아월드컵 4강전을 연장 혈투 끝에 2-1 승리로 이끈 크로아티아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는 경기 뒤 영국 기자들과 해설위원들을 정조준했다.

크로아티아는 덴마크와의 16강전, 러시아와의 8강전 모두 승부차기까지 치르는 바람에 체력 소모가 극심했다. 팀 전체로 각각 132㎞와 139㎞를 뛰었다. 반면 잉글랜드는 콜롬비아와의 16강전만 승부차기로 이기고 스웨덴과의 8강전은 정규시간 안에 승부를 끝내 체력의 우위를 갖고 있었다. 평균 연령 26.1세로 상대보다 세 살 젊은 점도 잉글랜드의 결승 진출을 점치게 만들었다.

모드리치는 “그들은 우릴 저평가했는데 그건 큰 실수였다”며 “우리는 그런 말들을 접하면서 각오를 더 다졌다. 오늘 우리는 지치지 않는다는 걸 다시 보여 줬다.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경기를 지배했다”고 돌아봤다.

즐라트코 달리치 크로아티아 감독은 후반이 끝날 때까지 선수를 한 명도 바꾸지 않았다. 그는 “당연히 바꾸고 싶었지만 아무도 교체를 원하지 않았다. 모두 더 뛸 수 있다고 의지를 불태웠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네 장의 교체 카드는 연장전에 사용됐다. 이날 크로아티아 선수들은 143㎞를 뛰어다녔다. 월드컵에 세 경기 연속 연장 승부는 1990년 잉글랜드 이후 두 번째였다. 당시 잉글랜드는 벨기에와의 16강전, 카메룬과의 8강전을 연달아 연장까지 치른 뒤 옛 서독과의 준결승은 승부차기로 내줬다. 따라서 세 경기 연속 연장 끝에 결승에 오른 것은 크로아티아가 처음이다.

그러면서도 세 경기 모두 더 높은 패스 성공률을 바탕으로 상대를 더 뛰어다니게 만들었다.

결승 상대 프랑스는 16강전부터 세 경기 연속 90분 안에 승부를 결정지어 한 경기에 해당하는 90분을 덜 뛰었고 116㎞를 덜 뛰어 하루 더 쉬어 체력적으로 단연 유리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말려들면 열심히 공을 쫓아다니다 결정적인 한 방을 얻어맞고 우승을 내줄 수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7-1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