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신작 ‘강변호텔’ 로카르노영화제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인 김민희와 찍은 6번째 작품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AFP 연합뉴스

홍상수(왼쪽) 감독의 신작 ‘강변호텔’이 다음달 1일 스위스에서 개막하는 제71회 로카르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로카르노영화제는 11일(현지시간) 홍 감독의 ‘강변호텔’을 비롯해 총 15편의 공식 경쟁 섹션 초청작을 발표했다.

‘강변호텔’은 홍 감독의 23번째 장편이자 연인 김민희(오른쪽)와 찍은 여섯 번째 작품이다. 한 중년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젊은 여성을 우연히 강변에서 만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96분 분량의 흑백영화다. 홍 감독은 2013년 ‘우리 선희’(2013)로 로카르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이어 2015년에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최고상인 황금표범상과 남우주연상(배우 정재영)을 품에 안았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7-1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