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책속 이미지] 60대 노부부의 남다른 패션… 우리도 나이 들면 그들처럼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과 폰/본&폰 지음/이정민 옮김/미래의창/172쪽/1만 3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단호한 표정의 남편과 그의 팔을 다소곳이 잡은 아내. 하얗게 센 머리, 둘이 나란히 속에 받쳐 입은 체크 무늬 셔츠가 눈에 들어온다. 패션잡지 화보가 아니다.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에 거주하는 60대 부부 본과 폰의 일상 사진이다.

부부의 ‘패션쇼’는 둘째 딸이 2016년 12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면서부터 시작됐다. “나도 이 부부처럼 살고 싶다”는 댓글이 수없이 달렸다. 딸의 권유로 부부는 내친김에 자신들의 이름과 결혼기념일을 조합해 ‘@bonpon511’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고 사진을 올렸다. 현재 팔로어가 75만명에 이른다. 부부는 “더 줄이고 싶은데 어쩐 일인지 옷이 계속 늘어난다”며 너스레를 떤다. 연세가 있으신 분들에게 실례지만, 이분들 참 귀여우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7-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