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의동에서 상가로 차량 돌진…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2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오후 5시 40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 아차산역 근처 이면도로에서 김 모(72) 씨가 운전한 승용차가 주차된 차량과 보행자들을 친 뒤 마트를 들이받고 멈추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졌다. 2018.7.12  독자 윤지연씨 입수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오후 5시 40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 아차산역 근처 이면도로에서 김 모(72) 씨가 운전한 승용차가 주차된 차량과 보행자들을 친 뒤 마트를 들이받고 멈추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졌다. 2018.7.12
독자 윤지연씨 입수 제공=연합뉴스

서울 광진구 구의동 아차산역 근처 이면도로에서 승용차가 행인들을 들이받고 상가로 돌진하는 사고가 벌어져 2명이 숨졌다.

소방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5시 40분께 김 모(72) 씨가 운전하는 산타페가 주차된 아반떼와 보행자들을 친 뒤 마트를 들이받고 멈췄다.

이 과정에서 행인 2명과 아반떼에 있던 2명, 마트에 있던 4명이 차에 부딪혔다. 이들 중 1명이 현장에서 숨졌고 다른 1명은 병원에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김 씨가 취한 상태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다만 김 씨도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진 상황이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