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정몽준 명예부회장직 박탈한 적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징계와 부회장직 유지와 관련 없어”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가 해제된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징계 여부와 관련 없이 FIFA 명예부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대한축구협회는 12일 “FIFA는 최근 파트마 사무라 사무총장 명의로 정몽준 명예회장에게 서신을 보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다.

FIFA는 서신에서 “2011년 FIFA가 정 명예회장에게 부여한 FIFA 명예부회장 직위는 징계로 상실된 적이 없다”라며 “앞으로도 해당 직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몽준 명예회장은 “2018년,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해 영국과 투표 담합을 했고,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위해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이유로 2015년 10월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6년의 징계를 받았다.

이후 5년으로 징계가 감경된 정 명예회장은 지난해 4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정식 제소했다.

CAS가 지난 2월 FIFA의 징계를 1년 3개월로 줄이면서 정 명예회장의 징계도 2017년 1월 7일부로 끝났다.

정몽준 명예회장은 최근 러시아 월드컵을 현지에서 관전하고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과 만나는 등 활동을 재개했다.

정 회장 측은 징계가 풀리자 FIFA에 명예부회장직 회복을 요청했고, FIFA는 “제재를 부과한 것은 사실이지만 징계와 FIFA 명예부회장직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고 회신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