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장 찾은 데이비드 베컴…패배 씁쓸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1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글랜드의 전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이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의 준결승 관람을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 이날 잉글랜드는 1-2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사진=A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