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윌리엄스 자매 나오나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닮은꼴 유망주 허리케인·토네이도 조명
허리케인에 토네이도. 좀처럼 찾기 힘든 테니스 선수, 그것도 여자선수의 이름이라면 곧이들을 사람이 있을까.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윔블던 테니스대회가 11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대회 여자 주니어 단식에 출전한 허리케인 타이라 블랙(17·미국)을 조명했다. 그는 현재 주니어 여자단식 세계 랭킹 66위다.

세계랭킹이 썩 높은 편은 아니지만 2013년 전미주니어대회 12세부 우승을 차지하는 등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평을 들었다. 세 살 위 언니의 이름은 토네이도다. 그는 이번 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전미주니어대회에서 연령별 우승 경력이 있고 15세 때인 2013년 이미 국제테니스연맹(ITF) 여자서키트 대회 단식을 제패했다. 2013년 US오픈 주니어 여자단식을 준우승한 유망주다. 미국 테니스팬들로부터 ‘차세대 윌리엄스 자매’로 통하고 있다.

토네이도의 본래 이름은 얼리샤였다. 그런데 세 살 때 동생이 태어나면서 이름을 바꿔 ‘토네이도-허리케인 자매’가 됐다. 둘은 윔블던 홈페이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부모님이 테니스 선수로 키우려 했기 때문에 이름을 그렇게 지었다”고 설명했다. 어릴 적부터 마케팅 요소까지 염두에 뒀던 것이다. 아버지 실베스터 블랙은 데이비스컵에 출전한 자메이카 대표팀 출신이다.

윔블던은 주니어 테니스 선수들에게는 등용문과 다름없다. 비욘 보리(노르웨이), 이반 렌들(체코)에 이어 로저 페더러까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물론, 마르티나 힝기스(이상 스위스), 아그녜스카 라드반스카(폴란드) 등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를 주름잡았거나 잡고 있는 스타들은 대부분 윔블던 코트를 거쳤다.

그렇다고 토네이도와 허리케인의 성공을 점치는 것은 아직 이르다. 동생 허리케인은 이번 대회 주니어 여자단식 1회전에서 탈락했고 언니 토네이도는 허리 부상 때문에 쉬고 있다. 그러나 늘씬한 체형에 흑인 특유의 탄력, 여기에 노력이 더해지면 WTA에 허리케인과 토네이도에 버금가는 바람을 몰고 올지 모른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7-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