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주교회의 “워마드 성체 훼손, 충격…묵과 못해”

입력 : ㅣ 수정 : 2018-07-12 0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10일 가톨릭에서 신성시하는 성체를 훼손하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2018.7.11

▲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10일 가톨릭에서 신성시하는 성체를 훼손하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2018.7.11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가톨릭 교회의 ‘성체’를 훼손해 논란이 된 가운데 천주교 측이 깊은 우려를 표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1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면서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한다”면서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10일 워마드의 한 회원은 ‘예수××× 불태웠다‘라는 제목으로 천주교를 비난하는 글과 함께 성체에 빨간 글씨로 욕설과 낙서를 한 뒤 이를 불로 태운 사진을 올려 큰 논란을 불러왔다.

가톨릭에서 빵의 형태를 한 성체는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으로 보고 신성시하기 때문에 이를 훼손하는 행위를 중대한 신성 모독 행위로 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다음은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발표한 입장문 전문.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거룩한 성체(聖體)를 모독하고 훼손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은 한 개인의 도를 넘는 일탈이라 하더라도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습니다.

천주교 신자들에게 그리스도의 몸인 성체는 지극한 공경의 대상입니다. 천주교회는 신자들이 성체를 지극한 정성으로 받아 모시고 최상의 흠숭으로 경배하며 최고의 존경을 드려야 한다고 항상 가르쳐 왔고(교회법 제898조 참조), 성체가 모독되지 않도록 온갖 위험에서 최대한 예방하고 있습니다(교회법 제938조 3항 참조). 그러나 이번에 발생한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은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입니다. 이런 모독 행위에 대해 천주교는 “성체를 내던지거나 독성의 목적으로 뺏어 가거나 보관하는 자는 사도좌에 유보된 자동 처벌의 파문 제재를 받는다.”(교회법 제1367조)고 준엄하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입니다.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합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하며, 이번 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모든 천주교 신자를 비롯하여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분과 함께,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랍니다.

2018년 7월 11일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