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개막 전날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태극기 페이스페인팅을 한 한 자원봉사자가 환한 미소를 띠고 있다.  연합뉴스

▲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개막 전날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태극기 페이스페인팅을 한 한 자원봉사자가 환한 미소를 띠고 있다.
연합뉴스

개막 전날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태극기 페이스페인팅을 한 한 자원봉사자가 환한 미소를 띠고 있다.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콜롬비아에서 온 축구팬이 모스크바 시내 광장에서 호랑이 분장을 하고 응원을 하고 있다.  모스크바 AP 연합뉴스

▲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콜롬비아에서 온 축구팬이 모스크바 시내 광장에서 호랑이 분장을 하고 응원을 하고 있다.
모스크바 AP 연합뉴스

콜롬비아에서 온 축구팬이 모스크바 시내 광장에서 호랑이 분장을 하고 응원을 하고 있다.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 한 축구팬이 승리를 의미하는 V 모양의 선글라스를 쓰고 웃고 있다.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 한 축구팬이 승리를 의미하는 V 모양의 선글라스를 쓰고 웃고 있다.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 한 축구팬이 승리를 의미하는 V 모양의 선글라스를 쓰고 웃고 있다.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모스크바 광장 앞에 모인 이란 응원단의 모습.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모스크바 광장 앞에 모인 이란 응원단의 모습.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모스크바 광장 앞에 모인 이란 응원단의 모습.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모스크바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한 축구 팬이 머리 위에 축구공을 올려놓고 장기를 자랑하고 있다.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 12번째 선수들도 킥오프
러시아월드컵이 14일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모스크바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한 축구 팬이 머리 위에 축구공을 올려놓고 장기를 자랑하고 있다.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모스크바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한 축구 팬이 머리 위에 축구공을 올려놓고 장기를 자랑하고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모스크바 AP·EPA 연합뉴스

2018-06-1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