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야 일내줘

입력 : ㅣ 수정 : 2018-06-15 0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우, 한국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출전
당돌한 막내가 일을 낼까?
이승우. 연합뉴스

▲ 이승우.
연합뉴스

스무 살 새내기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오는 18일(한국시간) 밤 9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스웨덴과의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첫 경기에 선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폭스스포츠가 14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본선 32개국 예상 베스트 11에도 그는 당당히 얼굴을 내밀었다. 1998년 1월 6일에 태어난 이승우가 월드컵 무대에 데뷔한다면 20세 6개월로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출전 선수가 된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때 19세 2개월의 최연소로 출전한 이동국(전북)과 같은 대회의 고종수(당시 19세 8개월) 대전 시티즌 감독, 1986년 멕시코월드컵 때 김주성(당시 20세 5개월) 전 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의 뒤를 잇는다.

이승우는 13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첫 훈련을 마친 뒤 믹스트존 인터뷰를 통해 “(스웨덴전에 뛸) 기회가 주어진다면 팀을 도와 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달 14일 대표팀 소집명단(28명)에 들었을 때만 해도 최종 엔트리 23명에 포함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던 이승우는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강원), 미드필더 권창훈(디종)이 부상으로 이탈한 덕을 보기도 했지만 세 차례 평가전에서 과감한 드리블과 빠른 몸놀림, 센스 넘치는 플레이로 자신의 입지를 스스로 다졌다.

A매치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는 손흥민의 선제 결승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신태용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그는 오스트리아 전훈 기간 치른 7일 볼리비아, 11일 세네갈과의 평가전에서는 두 경기 연속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하며 스웨덴과의 1차전 왼쪽 날개 선발 출전을 예약했다.

각급 연령별 대표팀에서 눈에 띄는 염색과 머리 스타일로 눈길을 집중했던 그는 이번 러시아월드컵 준비 기간에 머리를 물들이지도 않고 “형들을 돕겠다”고 거듭 되뇌이고 있다. 현재 대표팀에서는 어디까지나 조연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알고 있는 듯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6-1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