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3세’ 스릴러로 볼까 광대극으로 볼까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獨·佛 연출가 작품 잇따라 공연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걸작 ‘리처드 3세’가 연이어 무대에 오른다. 지난 2월 배우 황정민이 리처드 3세를 연기한 데 이어 이번에는 각각 독일과 프랑스 연출가의 작품이 관객을 찾는다.
‘리처드 3세’ LG아트센터 제공

▲ ‘리처드 3세’
LG아트센터 제공

‘리차드 3세’ 트리스탕 쟌 발레 제공

▲ ‘리차드 3세’
트리스탕 쟌 발레 제공

LG아트센터는 14~17일 독일 거장 토마스 오스터마이어가 연출한 버전을 선보인다. 오스터마이어의 ‘리처드 3세’는 2015년 베를린에서 초연된 후 그해 아비뇽 페스티벌과 2016년 에든버러 페스티벌에서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관객 앞에서 자신의 악행을 설득하고 정당화하는 ‘리처드 3세’는 희곡이라기보다 한 편의 심리 스릴러에 가깝다.

현대 실험연극의 중심지인 독일 샤우뷔네 베를린의 예술감독인 오스터마이어는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연출로 한국 관객에게도 충격을 준 바 있다. 오스터마이어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관객은 리처드 3세에게 유혹 당해 공범자가 되고, 그의 사악함을 관객 스스로의 내면에서 발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은 관객의 심리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반원형 무대로 디자인됐다.

명동예술극장에서는 프랑스의 장 랑베르빌드가 연출한 ‘리차드 3세’가 오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3일간 무대에 오른다. 원작과 달리 40여명에 이르는 등장인물을 2인극으로 풀어냈다. 이번 작품에선 공동 연출을 맡은 로랑조 말라게라가 어릿광대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해 ‘광대극’으로 표현된 ‘리처드 3세’를 만날 수 있다. 다른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몽환적 분위기의 연출로 2016년 프랑스 초연 이후 프랑스 전역과 일본에서 공연된 바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6-15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