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여당 고공지지율, 가짜 아닌 정확한 민심이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2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여론 왜곡” 주장 뒤집혀
오판으로 보수 텃밭까지 내 줘
文대통령, 1년간 지지율 70%대
한반도 평화·적폐청산 지지 방증

6·13 민심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고공 지지율이 왜곡된 여론이 아닌 정확한 민심의 반영임을 확인했다.
“지지 감사” 인사하는 與지도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에서 지지를 보내 준 국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관·우원식·이석현·이해찬 의원, 추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박영선·전해철 의원, 장만채 공동선대위원장.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 감사” 인사하는 與지도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에서 지지를 보내 준 국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관·우원식·이석현·이해찬 의원, 추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박영선·전해철 의원, 장만채 공동선대위원장.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취임 이후 1년 동안 70%를 넘나드는 높은 지지율을 유지해 왔다. 가상화폐 논란이 벌어졌던 지난 1월 잠시 60% 안팎으로 주춤했던 것 외에는 4·27 판문점 선언을 비롯한 남북 관계 진전 상황에서 이내 70% 이상의 지지율을 회복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 기간 문 대통령의 고공 지지율이 숨은 민심을 반영하지 못한 왜곡된 여론조사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 결과는 이 같은 비판이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져 있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보여 줬다.

더불어민주당은 17개 시·도지사 선거에서 14명의 당선자를 배출했을 뿐 아니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11석을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제1야당인 한국당은 대구·경북(TK) 두 곳을 지키는 데 그쳤고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조차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에서만 1석을 얻는 초라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6·13 민심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추진해 온 남북 관계 진전에 대해 적극적 지지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동안 급격한 남북 관계 진전에 우려감을 표했던 한국당 등 야당을 대신해 적극적인 뒷받침을 하겠다고 밝힌 민주당 후보에 표심이 몰린 까닭이다.

또 이번 선거는 문 대통령의 고공 지지율에 힘입어 공고해진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을 반영한 결과이기도 하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9~31일 전국 성인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 포인트) 민주당은 53%의 정당 지지도를 기록했다.

특히나 전국적으로 고른 분포를 보인 높은 지지율은 과거 보수 정권의 ‘기울어진 운동장’이라 불려 왔던 전통적 정세 분석을 뒤집는 결과를 만들어 냈다. .

또한 6·13 민심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1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보수진영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을 극명히 보여 줬다. ‘촛불 민심’으로 대표됐던 적폐 청산 작업은 지방권력 교체라는 회초리로 매섭게 나타났다.

지방선거 23년 만에 최고인 전국 투표율 60.2%라는 결과도 이 같은 민심의 결집이 이뤄졌다는 평가다. 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이 호소했던 ‘숨은 보수표’조차도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야당에 대해 극약 처방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6-15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2018 접경[평화]지역 균형발전 정책포럼
    2018 중부권 동서균형발전 서울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