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한국기업 이미지는 음주·회식·경직된 상하관계”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한족 인재를 채용하려면 음주·회식문화와 경직된 상하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가 14일 발표한 ‘주중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 분석’에 따르면 구직자의 27.7%가 중국기업과 비교되는 한국기업의 특징으로 ‘음주·회식문화’를 꼽았다.

‘경직된 상하관계’(27.0%), ‘연수·교육 등 자기계발 기회’(14.7%), ‘야근 및 주말근무’(12.4%)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기업에 취직하려는 이유는 ‘회사의 미래 발전 가능성’(21.7%), ‘회사 규모 및 브랜드 파워’(17.1%),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16.4%), ‘이직 시 좋은 경력으로 인정’(14.5%) 등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이 19.1%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이 CJ(14.7%), LG(14.7%), 아모레(13.0%), 현대(10.3%) 등이었다.

민족별 기업 선호도를 보면 한족과 조선족은 삼성을 가장 선호했고 한국인 구직자는 CJ에 취업하고 싶다는 답이 가장 많았다.

구직자들은 중국기업이 한국기업보다 경쟁 우위에 있는 분야로 ‘모바일 결제·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다.

무역협회 상해지부 박선경 부장은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가 한국기업의 조직 문화로 비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중국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조사는 지난 4월 상하이에서 열린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민족 비중은 한족 58.1%, 한국인 30.3%, 조선족 8.8%, 기타 2.8%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