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할 바뀐 주인과 댕댕이..“미안해요, 저부터 살고요”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 네가 나를 구해줘야 하는거 아니야?” 입장이 바뀐 반려견과 주인의 모습이 안도와 함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트위터 이용자 홀리 몬슨(Holly Monson)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물에 빠진 여동생과 반려견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여성과 강아지는 함께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 강아지는 여성의 위에 올라타기 위해, 여성은 강아지의 무게를 버티면서 물 속으로 빠지지 않기 위해.

여성과 강아지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는 상태지만, 구명조끼의 용도를 이해하지 못한 강아지는 여성을 발판 삼아 물 밖으로 나가려 한다.

강아지는 갑자기 물에 빠져 놀랐는지 필사적으로 여성의 위에 올라타려고 했고, 그러던 중 앞발로 여성의 머리를 힘차게 내리쳤다.
강아지에게 머리를 얻어맞은 여성은 결국 물 속으로 잠수를 하게 됐다.

이 사진을 게재한 홀리 몬슨은 “개가 여동생을 익사 시킬 뻔하기 전까지는 호수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보통은 개가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하는게 연상되기 마련. 하지만 이처럼 반대의 경우도 있다. 모든 개가 수영을 잘하고, 물을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