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논란에 “시간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방송사 인터뷰 논란에 “시간 지나고 보니 내가 지쳤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에)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며 말했다.

이 당선인은 “(방송사에서) 그거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라면서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지요”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13일 밤 당선이 확정된 후 가진 MBC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막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는 앵커의 말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겠다”며 인터뷰를 갑자기 중단했다.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여성 진행자가 “아까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무슨 의미인가”라고 묻자 “난 그런 말 한 적이 없다. 앵커 분이 그렇게 생각하시나보다”라며 얼버무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