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대표 최적임자”…홍준표 대표직 사퇴 반대 국민청원 쇄도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선대위 참석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6.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앙선대위 참석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6.12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참패하면서 홍준표 대표가 곧 대표직 사퇴 등을 포함한 자신의 거취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홍 대표의 사퇴를 막아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한 청원인은 1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직 사퇴를 반대합니다”라면서 ”지방선거 한번 졌다고 자유한국당 대표를 사퇴하다뇨. 끝까지 당을 지켜주세요. 다음 총선, 아니 대선까지 당대표를 맡아주십시오. 아예 종신직을 청원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홍준표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홍준표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또 다른 청원인 역시 “적폐청산과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 달려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게 있어 홍준표 대표는 정부와 여당을 견제할 야당 대표로서 최적임자이자 훌륭한 국정 파트너”라며, 선거 패배 시 사퇴를 시사한 홍 대표의 직위 유지를 주장했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는 네 글자의 영어 문장을 올렸다. ‘THE BUCK STOPS HERE’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 책상에 써놓았던 문구를 인용해 심경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오늘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그동안 이번 지방선거에서 17개 광역단체 6곳을 수성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 단 2곳에서만 승리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금 (홍준표 대표 사퇴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참담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정당 역사상 이렇게 참담한 결과를 맞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말이 필요 없이 모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