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vs 멕시코

    6/24 00시

    대한민국 vs 독일

    6/27 23시

미국·캐나다·멕시코 2026월드컵 공동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북중미 3개국’ 미국, 멕시코, 캐나다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FIFA는 13일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제68차 총회에서 회원국 투표를 실시한 결과 북중미 3개국 연합이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북중미 연합은 134표를 획득한 반면 경쟁을 벌였던 모로코는 65표를 얻는 데 그쳤다. 북중미 대륙에서 월드컵이 열리는 것은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32년 만이자 역대 네 번째다. 2002 한·일월드컵 때 2개국이 함께 대회를 치른 적은 있으나 세 개 나라가 연합해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6년 월드컵 유치전이 북중미 연합과 모로코의 2파전으로 좁혀지면서 일찌감치 북중미의 우세가 예상됐다. 월드컵 개최 경험이 있는 미국과 멕시코를 비롯해 북중미 3국은 잘 갖춰진 경기장 시설과 편리한 교통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 왔다. FIFA 실사단은 북중미의 경기장과 숙박, 교통 등에 대해 5점 만점에 4점을 준 반면 모로코에는 2.7점의 박한 평가를 내린 바 있다.

3개국에서 공동 개최되는 2026년 월드컵은 미국의 10개 도시와 캐나다·멕시코의 각 3개 도시에서 치러진다. 월드컵 참가국은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6-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일정/결과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