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과 손잡은 현대차… AI·자율주행 ‘가속’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2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ES 아시아’ 수소차 부스 마련
딥글린트·바이두와 협업 강화
정의선 “모빌리티 기술 힘쓸 것”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인 중국에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관련 기술을 중심으로 모빌리티 기술 혁신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정의선(오른쪽)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자오융 딥글린트 CEO가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에서 양사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의선(오른쪽)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자오융 딥글린트 CEO가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에서 양사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부회장은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박람회 ‘CES 아시아 2018’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쯤 행사장을 찾아 약 2시간 30분 동안 아폴로, 뉴소프트, 하너지, 샤프, 벤츠, 콘티넨탈, 바이톤 등 주요 부스를 관람했다. 특히 전자·정보기술(IT)과 관련된 부스를 꼼꼼하게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이날 중국 AI 관련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2015년부터 차량 IT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 온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의 자율주행 플랫폼 연구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딥글린트는 2013년 설립된 중국의 스타트업으로 AI를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사물 인식·판단 기술)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의 AI 영상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차량과 도로 간 상호 연결성을 높여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 교통환경을 조성하는 등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아폴로 프로젝트는 자율주행 기술을 소프트웨어 플랫폼 형태로 파트너사에 제공하고, 파트너사의 자율주행 자료를 활용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보완을 할 수 있는 개방형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바이두의 핵심 사업이다.

자오융 딥글린트 최고경영자(CEO)는 “인간, 사회, 환경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려 한다는 점에서 현대차와 딥글린트의 지향점은 같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15일까지 열리는 ‘CES 아시아 2018’에 432㎡(약 131평)의 ‘미래 수소 사회’라는 주제로 부스를 마련해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기반의 자율주행차를 전시하는 등 수소전기차 기술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6-1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