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같은 선거 휴일” 공원·영화관 붐벼…고속도로 원활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16: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곳곳 가족·연인 나들이 행렬…“상행선 정체 오후 7∼8시 해소”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치러져 법정 공휴일인 13일 일찌감치 투표를 마친 시민들은 남은 시간을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달콤한 휴일을 즐겼다.
‘선거 휴일을 알차게’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 일대가 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나선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 ‘선거 휴일을 알차게’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 일대가 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나선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금쪽같은 휴일을 맞아 한강이나 서울숲 등 도심 공원에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몰려 여유를 즐겼다.

백화점과 영화관 등 실내는 초여름 더위를 피하려 모인 젊은 연인과 대학생들로 붐볐다.

용산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찾은 직장인 김모(30)씨는 “사전투표를 이미 한 상태라 늦잠이나 잘까 하다가 아침 일찍 운동하고 신작 영화를 보러 왔다”면서 “모처럼 휴일이 생기니까 정말 꿀맛 같다”며 웃었다.

집에서 쉬면서 피로를 달래며 기력을 충전하는 직장인도 있었다. 오후에야 집 근처 투표소를 찾은 박모(31·여)씨는 “오랜만에 알람을 끄고 잤더니 정오가 다 될 때까지 자버렸다”면서 “내일 출근할 힘을 내려면 얼른 투표하고 다시 집에 들어가 뒹굴어야겠다”고 말했다.

공휴일이지만 당직 근무나 잔업을 처리하러 출근한 직장인들도 적지 않았다.

백모(29·여)씨는 “당번이 걸려서 출근하긴 했는데 거래처가 대부분 쉬어서 할 일이 별로 없다”면서 “퇴근이라도 일찍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이날 전국 대부분 낮 기온은 25도 내외로 그리 덥지 않은 날씨였다. 미세먼지 농도도 전 권역에서 ‘보통’∼‘좋음’ 수준으로 나들이하기에 적당했다.

오후 4시 기준으로 전국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25.5도, 인천 24.8도, 수원 25.9도, 춘천 26.6도, 강릉 19도, 청주 27.3도, 대전 28.4도, 전주 27.5도, 광주 27.8도, 제주 28.2도, 대구 24.9도, 부산 22.4도 등을 기록했다.

고속도로 소통은 대체로 원활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으로 전국 고속도로에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는 구간은 14.1㎞에 불과했다.

경부고속도로 양방향 양재나들목 인근과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소하분기점→금천나들목,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 방향 미사나들목→강일나들목 등 수도권 외곽 길목에서만 정체가 빚어졌다.

전국 고속도로 총 교통량은 평소 일요일과 비슷한 수준인 386만대로 추산됐다.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2만대로 예상됐고, 오후 4시 현재까지 약 23만대가 들어왔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차량은 41만대로 예상됐으며 현재까지 27만대가 빠져나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상행선에 조금 막히는 구간도 오후 7∼8시 완전히 해소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