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 맞수’ 유시민·전원책, 선거방송에서도 ‘입담’ 과시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썰전 유시민 전원책

▲ 썰전 유시민 전원책

‘토론 맞수’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선거 방송에서도 입담을 과시했다.

13일 방송한 MBC 6·13 지방선거 특집방송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해 배철수와 함께 선거, 정치 관련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유시민은 정당에도 오래 있지 않았냐는 배철수의 말에 “이제 당원 아닙니다”라고 대답해 배철수와 전원책은 깜짝 놀랐다. 탈당했냐는 전원책의 말에 유시민은 “탈당보다는…”이라고 말을 아꼈고 “하여튼 제가 당원이 아닙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전원책은 “저는 한번도 당적을 가져 본 적이 없다”라고 덧붙였고 그 말에 배철수는 “당적 없이 대변인을 할 수 있느냐”라고 되물었다. 그 말에 유시민 작가는 “나 같아도 자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