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새 사령탑은 로페테기 스페인 대표팀 감독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1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훌렌 로페테기 스페인 국가대표팀 감독 - FIFA 홈페이지 캡처

▲ 훌렌 로페테기 스페인 국가대표팀 감독 - FIFA 홈페이지 캡처



스페인의 명문 프로축구팀 레알 마드리드가 훌렌 로페테기(52) 스페인 축구대표팀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택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로페테기 감독과 임기 3년의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로페테기 감독은 스페인 대표팀을 이끌고 월드컵에 출전했기 때문에 대회가 끝난 뒤에 레알 마드리에 합류한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대회 3연패를 달성한 뒤 지네딘 지단(46) 감독이 갑작스럽게 지휘봉을 반납하자 후임자 물색에 몰두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6) 토트넘 감독, 위르겐 클롭(51) 리버풀 감독, 안토니오 콘테(49) 첼시 감독 등과 접촉했지만 진전이 없자 ‘무적함대’를 이끄는 로페테기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낙점했다.

현역 시절 레알 마드리드, 바로셀로나, 라요 바예카노를 비롯한 스페인 프로축구 클럽에서 골키퍼로 활약한 로페테기 감독은 2003년 스페인 U-17 대표팀 코치를 맡으면서 지도자의 길에 들어섰다. 스페인 U-19, U-20, U-21 대표팀 감독을 지낸 뒤 2016년 7월 비센테 델 보스케(68) 감독이 물러난 스페인 대표팀 사령탑을 물려받았다. ‘무적함대’의 지휘봉을 잡은 뒤 2년간 20경기에서 14승 6무라는 빼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