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CEO 후보군 11명으로 압축…다음회의에서 5명 추려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기 최고경영자(CEO) 선임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포스코가 후보군을 모두 11명으로 압축했다.

포스코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이 지난 12일 전체 사외이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 6차 회의를 열고 사내외 회장 후보자들을 압축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운슬은 이날 회의에서 외부 후보군 11명에서 6명으로, 내부 후보군을 10여명에서 5명으로 각각 추려냈다.

앞서 승계 카운슬은 지난 5일 열린 제 4차 회의를 통해 외부에서 추천받은 후보 8명에 대한 적격 여부를 검토했다. 그러나 당초 후보자 추천을 의뢰했던 30여개 주주사 가운데 1곳만 후보자를 추천함에 따라 외부 후보자 인력풀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서치펌에 후보자 추가 발굴을 요청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추가로 추천을 받은 후보자까지 포함해 외부 후보군을 11명까지 늘렸으나, 다시 이번 압축 과정을 통해 6명으로 축소하게 됐다.

카운슬은 다음 회의에서 모두 5명 안팎의 심층면접 대상자를 확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이나 후보들의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카운슬은 이날 포스코 차기 회장 인선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비판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카운슬 측은 “현재 카운슬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와 방법을 통해 100년 기업 포스코를 이끌어나갈 유능한 CEO 후보를 선정하고 있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정치권 연관설, 특정 후보가 내정 혹은 배제 됐다는 설 등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을 무분별하게 보도해 CEO 후보 선정작업에 악영향을 초래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공정성을 저해할 수 있는 추측 보도는 자제해 줄 것을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