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vs 독일

    6/27 23시

나이키 “이란 선수들 축구화 신지 마” 케이로스 FIFA에 SOS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1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이키가 이란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운동화를 공급하지 못하겠다고 나섰다. 러시아월드컵 개막을 코앞에 두고 벌어진 일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를 폐기하며 새롭게 제재 대상으로 삼는 데 따른 조치다.

이란 선수들은 당연히 분개했고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나이키는 미국 ESPN이 보도한 성명을 통해 “미국의 제재는 나이키와 같은 미국 기업이 이란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신발을 공급할 수 없다는 뜻”이라며 “나이키에 몇년 동안 제재에 동참해달라는 주문이 있어왔다”고 밝혔다.

미국 재무부에 따르면 제재를 위반하는 미국 기업들이 적발되면 막대한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포르투갈 출신으로 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 지휘봉을 잡기도 했던 케이로스 감독은 “선수들은 스포츠 장비에 길들여지기 마련인데 중요한 경기를 한 주 앞두고 갑자기 바꾸는 건 옳지 않다”며 “우린 그저 감독이고 선수인데 이런 상황에 대해 개입해서도 안된다. 우리는 FIFA가 도와달라고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란 누리꾼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나이키 불매운동을 시작했다. 해시태그는 ‘No to Nike’. 한 유저는 “이란이 이스라엘과의 경기를 거절했을 때 정치가 스포츠에 간여한 것이지만 나이키가 제재 때문에 이란 선수들에게 축구화 공급을 중단한 데 대해 FIFA는 단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란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2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바코프카 훈련 구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바코프카 AFP

▲ 이란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2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바코프카 훈련 구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바코프카 AFP

치과의사라고 밝힌 남성은 나이키 운동화를 쓰레기통에 던지는 영상을 게재해 많은 이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는데 나이키의 결정이 “우리 국민과 모든 축구를 사랑하는 이들을 공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이용자는 선수들이 앞으로 나이키 운동화를 신지 않겠다고 선점하라고 촉구하며 “우리 스포츠 선수들이 국가의 자부심을 상징하던 때가 있었다. 그런데 이제 굴욕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분을 삭이지 못했다.

그러나 개인기업인 나이키로선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옹호하는 이도 있었다. 이란축구협회는 연일 좋지 않은 일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달 터키와의 긴장 여파 때문에 그리스와 평가전이 취소된 데 따라 그리스축구협회와 더 이상 관계를 맺지 않기로 했다. 코소보와의 두 번째 평가전 역시 취소돼 이란은 평가전을 치르지 못한 가운데 러시아월드컵 본선 무대에 서게 됐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별리그더보기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일정/결과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