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연극에 ‘설레다·취하다·빠지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개최…대전서 15일~새달 2일까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내 최대 연극축제인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포스터)가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18일간 대전에서 열린다.

‘설레다×취하다×빠지다 감동속으로’를 슬로건으로 열리는 연극제는 15일 오후 7시 30분 시립미술관 분수광장에서 배우 이순재, 뮤지컬배우 박해미 등이 출연해 ‘연극의 눈- 무엇을 보는가?’라는 스토리텔링 공연으로 막을 올린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국 16개 시·도 예선을 통과한 16개 작품이 대전예술의전당과 대전시립 연정국악원에서 공연해 대통령상을 놓고 경쟁한다.

전북 극단 둥지의 ‘기억을 담그다’, 경남 극단 예도의 ‘나르는 원도우먼’ 등이다. 해외 초청작 ‘앨리스와 보이지 않은 도시들’(스페인)이 16일, 국내 초청작 ‘뮤지컬 삼총사’가 21~24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선보인다. 대전 극단 새벽의 ‘아버지 없는 아이’는 마지막 날인 다음달 2일 무대에 오른다. 특히 연극제 기간 매일 오후 9시 30분 이순재, 성지루, 박정숙, 손숙, 최종원 등 연극인 16명이 시민과 만나 ‘내게 연극이란…’을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열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인근 대전시립미술관 야외특설무대에서 평일 저녁 7시와 주말 오후 3시부터 퍼포먼스, 춤, 음악 등 다채로운 공연도 펼쳐진다. 대한민국연극제는 1983년부터 매년 서울을 제외하고 15개 시·도가 참가하던 전국연극제가 2016년부터 서울이 참가하면서 명칭이 바뀌어 열리고 있으며 대전은 청주, 대구에 이어 세 번째 개최지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06-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