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꼽은 우승국, 벨기에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0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과거 20차례 월드컵 통계 분석…시드·수비·개최지 등 조건 접목해 도출
벨기에의 스트라이커 드리스 메르텐스가 지난 11일 자국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 전반 팀의 첫 골을 신고한 뒤 포효하고 있다.  브뤼셀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벨기에의 스트라이커 드리스 메르텐스가 지난 11일 자국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 전반 팀의 첫 골을 신고한 뒤 포효하고 있다.
브뤼셀 AP 연합뉴스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20차례 대회의 ‘빅데이터’를 접목시키는 방식으로 벨기에를 러시아월드컵 우승국으로 꼽았다.

12일 BBC의 인터넷판 기사. BBC는 먼저 역대 월드컵 우승팀은 시드 배정국 중 하나였다면서 A~H조까지 시드 8개국을 우승 가능성이 큰 팀으로 추렸다. 이번 대회 시드국은 개최국 러시아와 포르투갈, 프랑스, 아르헨티나, 브라질, 독일, 벨기에, 폴란드다. BBC는 이 중 ‘개최국 징크스’를 들어 러시아를 우승 후보에서 제외했다. 또 남은 7개 팀 가운데 ‘강한 수비’를 기준으로 폴란드를 떨어뜨렸다. 32개국 본선 체제 이후 5차례 월드컵에서 우승한 나라들은 결승까지 7경기를 치르는 동안 4골 이상 내주지 않았다.

유럽지역 조별예선에서 폴란드는 경기당 1.4골을 허용했는데 독일·포르투갈(경기당 실점 0.4골), 벨기에·프랑스(0.6골), 브라질(0.61골), 아르헨티나(0.88골) 등 6개 나라는 1점 미만의 실점으로 본선에 올랐다.

BBC는 이어 유럽에서 열린 10차례 월드컵에서 9번이나 유럽 국가가 우승한 점을 들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후보에서 제외시키고 당대 최고의 골키퍼를 보유하지 못한 포르투갈을 지웠다. 독일, 프랑스, 벨기에 3개국 중에서 BBC는 풍부한 경험을 앞세운 독일과 벨기에 2개 나라로 우승 경쟁팀을 줄였다. 선수당 A 매치 출전 경기 수(24.56경기)보다 독일(43.26경기), 벨기에(45.13경기) 선수들의 경험이 더 많다고 봤다.BBC는 벨기에를 이번 대회 우승국으로 전망하면서 2회 연속 우승은 힘들다는 ‘징크스’를 이유로 들었다. 월드컵 2연패 국가는 브라질(1958년·1962년)이 마지막, 독일은 지난 2014년 브라질월드컵 우승국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6-1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