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차출 웃어야 할지…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0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G 대표 명단 구단별 ‘희비’
‘국대 베어스’… 두산 6명 차출
LG 5명·한화는 정우람 유일
후반기 순위 경쟁 변수 관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대표팀 명단을 받아 든 10개 구단의 희비가 엇갈렸다. 오지환(LG)이나 박해민(삼성)같이 병역 혜택과 얽혀 소속 선수의 대표팀 승선이 필요했던 구단은 한숨을 돌렸지만 이정후·최원태(이상 넥센)나 고영표(KT) 등 기대했던 선수가 미끄러진 경우에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SK는 부상에서 돌아와 아직은 투구 수 관리가 필요한 김광현이 대표팀에 차출되지 않아 다행이라 여기는 모양새다.

그중에서도 두산은 특히 심경이 복잡하다. 12일 현재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두산은 빼어난 성적답게 국가대표팀에도 무려 6명이나 차출됐다. 24명 중 4분의1이 두산 선수들로 채워진 것이다. 지난해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도 두산 선수가 8명이나 뽑혀 ‘국대 베어스’라는 별명으로 불렸는데 아시안게임에서도 그 명성을 이어 가고 있다. 여전히 훌륭한 선수가 많다는 방증이다. 더군다나 젊은 투수인 함덕주, 박치국이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으면 팀에 플러스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올시즌 막판 순위 경쟁을 생각할 때는 걱정이 앞선다. 섭씨 40도까지 치솟는 인도네시아의 8월 무더위 속에 피말리는 경기를 연일 치르다 보면 몸이 축날 수 있다. 스트레스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결승전까지 순항할 경우 무려 여섯 경기를 치러야 하는데 여정이 만만치 않다. 지난 시즌 초반 두산이 부진했던 것도 WBC 차출 후유증이었다는 지적이 많다. 반면 대표팀 차출이 적은 팀은 KBO리그 휴식기(8월 16일~9월 3일)에 오히려 체력 보충이 가능하다.

이러한 걱정은 2~5위권에 포진한 LG나 SK, KIA에도 적용된다. LG는 5명, SK와 KIA는 3명씩 차출됐다. 9월부터는 가을야구를 앞두고 순위 경쟁이 유독 치열해지기 때문에 상위권 팀들도 안심할 수 없다.

반면 한화의 경우 2~4위권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음에도 정작 대표팀에는 마무리투수 정우람 1명만 차출됐다. 투타에서 누구랄 것 없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보여 줘 높은 순위에 올랐지만 포지션별로 뜯어볼 때 리그 최강자로 불릴 만한 한화 선수가 많지 않았던 탓이다. 이렇게 된 김에 한화는 휴식기 동안 전열을 가다듬고 11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에 힘을 쏟을 작정이다.

마찬가지로 대표팀 차출이 적은 중하위권팀들도 아시안게임 후유증이 미미해 후반기 순위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6-1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