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목격자’ 눈감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08 2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작가 데이비드 덩컨 별세
미국 사진작가 데이비드 덩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사진작가 데이비드 덩컨.
연합뉴스

6·25전쟁의 참혹함을 생생한 사진으로 전 세계에 알린 미국 사진작가 데이비드 덩컨이 7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102세.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덩컨은 1916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태어났다. 대학교 재학 도중 일본이 진주만을 공습한 이후 해병대 장교로 자원해 참전했다. 한국전쟁을 거치며 종군 사진작가로 명성을 얻었다. 2차 세계대전 후 전역해 사진 잡지 ‘라이프’에서 활동한 덩컨은 6·25전쟁 발발 3일 후인 1950년 6월 28일 수원에 도착해 촬영을 시작했다.

그의 사진은 생사의 경계에 서 있는 장병의 모습을 담담하게 담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낙동강 전선 사수 작전을 펼치던 한 미군 해병대원이 탄약이 떨어진 사실을 알고 눈물 흘리는 모습, 장진호 전투 때 지친 무표정한 얼굴로 식사하는 미군 병사들, 아군 시신이 담긴 트럭 옆을 무표정하게 지나가는 행렬 등을 담은 사진이 유명하다.

덩컨은 1951년 한 인터뷰에서 “내 목표는 마치 보병대원, 해병대원, 파일럿의 눈을 통해 바라보는 것처럼 가능한 한 피사체에 가까이 다가가 셔터를 누르는 것이었다”며 “독자들에게 교전 중인 이들이 겪는 불안, 고통, 긴장, 이완을 시각적으로 보여줄 수 있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그는 1951년 한국전쟁 사진을 담은 ‘이것은 전쟁이다’(This is War!)라는 제목의 사진집을 출간해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6-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