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진실 숨기는 지도자 때문에 美민주주의 쇠퇴”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2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지니아 군사학교 졸업식 연설… 자신 경질한 트럼프 작심 비판
렉스 틸러슨 전 미국 국무장관이 자신을 경질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듯한 말을 던졌다.
렉스 틸러슨 전 미국 국무장관 AFP 연합뉴스

▲ 렉스 틸러슨 전 미국 국무장관
AFP 연합뉴스

지난 3월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백악관에서 쫓겨난 이후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등장한 그는 진실을 은폐하는 지도자, 도덕성이 결여된 지도자 등을 거론하며 “미국 민주주의가 쇠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틸러슨 전 장관은 버지니아주 렉싱턴의 버지니아 군사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우리의 지도자들이 진실을 은폐하려 하거나, 우리가 사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현실을 받아들이면, 우리는 미국 시민으로서 자유를 포기하는 것”이라면서 “조그만 거짓이나 과장이 문제다. 사소한 문제에서조차 진실이 흔들리면 미국이 흔들리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인으로서 우리가 지도자들의 윤리·도덕성의 위기를 지적하지 않으면 미국의 민주주의는 쇠퇴기에 접어든다”고 밝혔다.

NYT는 틸러슨 전 장관의 이날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틸러슨 전 장관은 재임 기간 대북문제나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등 주요 외교안보 현안 및 정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멍청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는 등 불화 끝에 경질당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5-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