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청춘회담’ 열리나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총학, 김일성대 교류 추진
서울대 학생들이 올해 안에 북한 김일성종합대 방문을 추진한다. 남북 대학 간 교류 추진은 분단 이후 처음이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17일 이 대학 중앙도서관 관정관에서 ‘서울대·김일성종합대 교류추진위원회’(추진위) 결성식을 열고 “두 대학 학생들의 만남이 실질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서울대 학생들의 (연내) 김일성종합대 방문과 두 학교 학생들이 함께하는 평양 역사 유적 답사 등 교류프로그램 진행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만남과 교류, 왕래와 접촉이 곧 평화이자 통일”이라고 했다. 이어 “통일부에 다음 주쯤 대북 접촉 승인을 신청한 뒤 김일성종합대에 팩스를 보낼 것”이라며 “최초의 남북 대학 학생 교류를 성사시키고 싶다. 평화와 통일은 저절로 찾아오지 않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재용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두 정상이 회담하는 모습을 보고 모든 정세가 뒤바뀐 것을 느꼈다”면서 “대학 교류를 시작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물결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지난 6일 총학생회장과 단과대 학생회장들의 의사결정 기구인 운영위원회를 열고 추진위 구성 안건을 논의했다. 참석자 11명 중 찬성 7명으로 추진위 구성이 의결됐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5-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