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B52, 맥스선더훈련 참가 계획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원인 중 하나로 꼽은 ‘전략폭격기 B52’는 “당초 맥스선더에 참가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이 16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밝혔다. 한국 공군 관계자도 17일 “맥스선더는 전투기들이 편을 나눠서 공방 훈련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훈련의 성격상 B52 폭격기와 맞지 않는다”면서 이를 뒷받침했다.

미 공군은 맥스선더와는 별도로 B52를 강원도 태백에서 진행하는 폭격 훈련에 투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올 초 괌에 순환배치된 B52 10여대 중 2대가 참가할 예정이었다. 우리 군 당국은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핵심 전략무기인 B52의 전개가 비핵화 대화 국면과 맞지 않고 북한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고 미국이 이를 받아들여 B52 전개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5-1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