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 대화로 한반도 문제 해결하려는 진정성 보여”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리비아식 핵폐기 모델 찬성한 적 없어”
중국 외교부는 최근 비핵화 해법을 둘러싼 북미 간 갈등과 관련해 북한이 대화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려는 진정성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북한과 미국이 벌이는 신경전에 대해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루 대변인은 “최근 각국의 노력 속에 한반도 문제가 옳은 방향으로 한 걸음을 내디뎠다”면서 “한반도의 대화 및 완화 국면은 어렵게 얻은 것으로 모든 유관국들이 귀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도 이를 위해 핵ㆍ미사일 실험 중지,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일련의 중요한 노력을 했다”면서 “이는 북한이 비핵화 추진과 더불어 유관국들과 상호 신뢰를 구축하려는 것으로 북한이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려는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충분히 긍정적으로 볼 만하며 국제사회가 격려하고 지지해야 한다”면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말했듯이 한 측이 융통성을 보여주는데 다른 한 측이 더욱 강경해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루 대변인은 “중국은 유관국들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정당한 안전 우려를 포함한 각국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미 양측이 현재의 기회를 잡을 수 있다”면서 “상호 신뢰 구축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대화를 전개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지역의 영구적인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루캉 대변인은 비핵화 방식과 관련해 리비아식과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북한식 해법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 대해 “중국은 리비아식 핵 폐기 모델에 대해 찬성해본 적이 없다”면서 “중국은 모든 유관국들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런 과정에서 어떻게 하면 가장 효과적으로 대화를 재개하고 각국의 우려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지는 모두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중국은 어떤 효과적인 채널에 대해서도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