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논문 수준 높네’…라이덴랭킹 국내 대학 1위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2018 라이덴랭킹에서 2년 연속으로 국내 1위에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세계 순위는 52위로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100위 안에 들었다.
UNIST 전경

▲ UNIST 전경

라이덴랭킹은 네덜란드 라이덴대학(Leiden University)에서 발표하는 세계대학 평가다. 대학의 연구력을 가늠할 수 있는 논문의 피인용 수로 순위를 매긴다.

대학 규모나 논문의 양, 평판도 등을 고려하는 다른 대학 평가와 달리 논문의 질을 분석한다.

랭킹 대상은 최근 4년(2013∼2016년) 동안 국제 논문을 1천 편 이상 발표한 대학이며, 올해는 938개 대학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주요 기준은 전체 논문 중 피인용 수 상위 10% 논문의 비율이다. 한 대학이 4년간 발표한 전체 논문 중 피인용 수가 높은 논문이 얼마나 많은지 따져보는 것이다.

UNIST는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이 15.2%를 나타내 국내 대학 순위 1위에 올랐다.

상위 1% 논문 비율에서도 국내 1위(1.3%)를 차지했다.

세계 순위는 미국 록펠러대가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 31.5%로 1위다. 이어 MIT(25.1%), 프린스턴대(22.5%), 스탠퍼드대(22.4%), 하버드대(22.1%) 순으로 집계됐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UNIST가 세계대학 평가에서 꾸준히 우수한 지표를 얻을 수 있는 비결은 교수들의 열정과 혁신적인 아이디어의 결과”라며 “연구에 매진하도록 전폭 지원해준 정부와 국회, 울산시, 울주군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