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몰카사건, 여성이 가해자라 적극 수사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 관련 경찰 수사 방식 비판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1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 방식을 비판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에서 경찰 대응은 빠르고 정확했으며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2차 가해 수사에도 나섰다”며 “불법촬영 피해자의 대다수인 여성은 경찰의 이례적인 적극성에 박탈감을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여성이 가해자면 적극적으로 수사하고, 남성이 가해자면 미온적으로 수사하는 것인가”라며 “홍대 몰카 사건이 발생하고서도 매일 여성 대상 불법촬영 사건이 있지만, 여성은 여전히 경찰의 미온적 태도를 접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촬영물을 유출하겠다는 협박을 받는 피해자는 구속수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유출 우려 때문에 신고 의지를 잃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사건처럼 앞으로도 구속수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불법촬영 사건에 대해 경찰이 구속수사, 현장검증, 2차 가해 증거의 직접 수집 등에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